119구급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방차 조회 1회 작성일 2021-07-27 19:34:43 댓글 0

본문

천안 구급차 사건...10대 남성은 왜 난동을 부렸나 / YTN

■ 최영일, 시사평론가 / 강신업, 변호사

[앵커]
어제 오후에 일어났던 일도 짚어보겠습니다. 천안의 한 병원 앞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구급차를 10대가 훔쳐서 달아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당시 모습 영상으로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이곳이 병원 앞에 있는 거리의 모습인데요. 10대 남성이 119구급차에 올라가서 세차게 발길질도 했고요.

도로로 내려온 뒤에는 이렇게 앞문이 떨어질 듯 수차례 열고 닫기도 반복을 합니다. 그러더니 결국에는 구급차에 올라서 좁은 골목을 질주를 하게 됐는데요.

이 남성, 어떤 이유로 구급차 위에서 이렇게 난동을 부리고 타고 달아나고 이렇게 한 건가요?

[인터뷰]
19세 청년입니다. 아직 10대입니다. 어찌보면 청소년과 청년의 중간쯤에 있는 이제 막 성년이 되는 그런 나이인데 평소 조울증을 앓았던 전력이 있다고 해요.

그리고 대학병원에 아마 정신과 치료를 위해서 간 것으로 현재까지는 추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왜 갑자기 분노가 폭발했는지 우리는 그 이유를 알 수 없습니다마는 지금 영상으로만 보면 대단히 저 구급차에 뭔가 꽂혔어요.

저걸 막 헐크처럼 거의 뜯어내고 싶은 느낌에 올라가서 뛰고 문짝을 막 꺾으려고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마음대로 되지 않죠.

그러니까 차를 타고 4km를 좁은 골목길을 주행을 했는데 두 명의 여고생이 부상을 당했다고 합니다.

결국은 피해를 일으키고 나서 잡힌 경우인데 아마 제가 보기에는 정신적인 이유가 아니고서는 저런 일을 벌이기는 쉽지 않아서 이것이 또 범죄는 분명히 벌어졌고 우리 눈으로 보이는데 이것이 정신적이 문제로 또 어떤 감경사유가 될지는 앞으로 지켜봐야겠어요.

분명히 정신감정도 받아야 할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119 구급대원 얼마 전에 안타까운 사망 사고 있지 않았었습니까? 강연희 소방경위였는데요.

그래서 이제 구급대원들에 대한 어떤 가해 행위, 이런 것에 대해서 엄격하게 처벌해야 한다, 이런 얘기가 나오고 있는 와중에 다행히 구급대원 3명이 70대 여성이 쓰러졌는데 응급실로 옮긴 과정에서 저 차는 열쇠가 꽂힌 채 서 있었던 겁니다.

그런데 어쨌든 구급차량을 저렇게 파손하는 행위를 벌였기 때문에 중벌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앵커]
119 구급대에 무슨 원한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마는 참 이해가 안 가는 행동이에요. 그런데 어쨌든 키가 꽂혀 있었던 구급대 차량을 저렇게 무단으로 운행을 했고 저렇게 파손을 해 놨는데요.

지금 경찰에서 자세히 조사를 해야 되겠습니다마는 법적으로 어떤 문제, 어떤 처벌을 받게 됩니까?

[인터뷰]
저게 분노범죄인지 정신병에 기인한 것인지가 문제가 되는데요. 단순한 분노 범죄라면 당연히 처벌을 받게 되는 것이고요, 법적으로요.

물론 조울증이라 하더라도 가벼운 정도라면 당연히 처벌을 받습니다. 다만 정신병이 무거워서 책임 능력이 없는 경우까지 이른다면 그러면 무죄가 됩니다, 법적으로는 말이죠.

그런데 아마 지금 그렇게 되려면 금치산자라든지 이런 법적으로 병원에서 진단받은 이런 것들이 있어야 될 겁니다.

그런데 그렇지 않다면 책임을 져야 될 것이고요. 물론 손괴죄 가능성이 있어 보이고요. 그다음에 또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거든요.

업무방해죄도 가능하고 그다음에 또 사람이 여고생 2명이 다쳤다는 말도 있어요. 그러면 저게 특수상해도 가능하고요.

교통법규 위반도 어긴 것 같고 여러 가지 지금 죄책을 지게 되는데 저것이 만약에 단순한 분노에 의해서 저런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면 화풀이한 것 치고는 굉장히 ...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80509092351908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긴급출동24시 강남119_ Ep.6 갑자기 쓰러진 시민, 긴급구조

출동 횟수 전국 탑의 강남소방서 119
쉴 새 없이 출동하는 응급팀과 함께
구급차 의료 봉사를 하는 엉클황.

그리고 시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소방대원들의 활약상이 펼쳐집니다.
--------------------------------------------------------------------------------------
작은 마음으로 시작합니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더 나음 프로젝트

작은 실천과 행동으로 시작하려 합니다.
옳은 일에는 따뜻한 마음으로 돌진하는 의지,
코뿔소 닥터 황규석입니다.

강남 옴므앤팜므 성형외과 전문의 황규석 원장
서울시의사회 부회장
--------------------------------------------------------------------------------------
■ Instagram : @hwanggyuseog54
■ E-mail : hwanggyusuk911@gmail.com
-------------------------------------------------------------------------------------
#강남소방서 #강남119 #구급차 의료봉사
--------------------------------------------------------------------------------------
▶ 문의 : anatainerworld@gmail.com
--------------------------------------------------------------------------------------

4598회. 아이 둘을 태우고 가는데 신호위반 119 구급차와 사고났습니다. 미리 보이지도 않았고 구급차 소리도 작아서 들리지도 않았는데 제가 가해차량이랍니다.

(b6037, 제한속도 60인 왕복 8차로의 넓은 길, 직좌신호에 따라 정상적으로 직진 2번째 차로에서 가던 중에 갑자기 나타난 119구급차와의 사고, 119구급차는 좌회전하는 차들에 가려서 미리 안 보였고 그 차가 보이는 순간 두 차의 거리는 불과 20m 채 안됐음, 제한속도 60일 때 도저히 멈출 수 없는 사고, 119구급차 쪽에서는 바뀐 법에 따라서 신호 지킨 블박차가 60, 구급차가 40이라고 주장하지만, 그것은 손보협회의 [자동차사고 과실비율 인정기준]에 나오는 일방적인 기준에 불과함, 그것은 구급차가 눈에 보이는데도 양보하지 않았을 때의 기준임, 미리 보이지도 않았고 소리도 작아서 들리지도 않았음, 따라서 실제로 블박차에 들리는 것처럼 사고 나기 직전에 소리가 작게 들렸다고 하면 119 구급차 100%일 가능성 높음, 앞에 신호대기하고 있던 경찰 스타렉스 블랙박스에도 소리가 거의 안 들렸다고 하는데 만일 그 차에 오디오가 켜져 있는데도 불구하고 적게 들렸으면 100:0으로 볼 수 있음. 만일 블박차에만 소리가 작게 들리고 외부에서는 소리가 들리는 정도였다면 블박차에게도 10~20% 볼 수 있을 것임. 소방차는 급할 때 신호가 빨간불임에도 불구하고 진행할 수 있고 중앙선을 넘어 진행할 수도 있지만, 무턱대고는 아님, 교통안전에 특히 조심해서 가야 됨, 따라서 긴급 자동차는 주태권변호사의 의견처럼 한칸 한칸 끊어서 가야 함, 가히, 블랙박스, 블박영상, 교통사고 영상, traffic accident, car accident, dash cam, black box)

... 

#119구급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30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jinjujc.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